18/01/2021 09:48 GMT+7 Email Print Like 0

현대글로비스, 울산항만공사와 베트남 복합물류센터 사업

현대글로비스는 울산항만공사(UPA)와 업무협약을 맺고 베트남 최대 경제도시 호치민시에 복합물류센터 운영(W&D) 사업을 추진한다고 14일 밝혔다.이번 협약을 통해 양사는 베트남 호찌민 항만 배후단지 3만㎡ 부지에 복합물류센터를 건립하고 전략적 협업에 나선다. 현대글로비스는 2019년 베트남에 첫 진출한 이후 현지 물류시장에서 사업 확대를 모색해 왔다. 이번 복합물류센터 공동 사업을 통해 국내기업의 베트남 진출과 현지 유통에 실질적인 도움을 줄 예정이다.

울산항만공사는 미래 변화에 대비하고 국내 기업의 해외 진출을 지원해 사회적 가치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양사는 이르면 내년부터 본격적인 복합물류센터 운영에 돌입할 예정이다. 복합물류센터 완공 후 양사는 이곳을 통해 베트남 현지 콜드체인·자동차 부품·일반 화물 물류를 수행할 계획이다.

특히 주목하는 시장은 콜드체인(냉장·냉동 물류) 시장이다. 동남아 지역은 고온 다습한 기후 특성상 식품·의약품 등을 운송할 때 콜드체인 시스템을 꼭 갖춰야 해서다.

현대글로비스는 지난해부터 콜드체인 시스템을 활용해 한국산 농식품을 중국 주요 곳곳에 운송하고 있다.베트남에도 노하우를 적용해 △해상운송 △통관 △창고 보관 △내륙 운송 등 수출 전 과정을 원스톱으로 진행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아울러 호치민시 복합물류센터를 동남아시아에 공급하는 자동차 부품의 물류기지로 활용할 방침이다.비(非)자동차 물류도 수행한다. 베트남에 진출하는 섬유·식품·전자 등 다양한 분야의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종합물류서비스를 제공해 판로 개척을 지원할 예정이다.

현대글로비스는 복합물류센터 운영이 정상궤도에 돌입하면 호치민시 도심 지역에 소규모 도심형 물류창고인 풀필먼트(물류일관대행) 센터를 구축한다는 계획도 세웠다.

현대글로비스 관계자는 "최종적으로는 한국산 농수산식품, K팝 상품, 고급 소비재 등을 운송하는 이커머스 물류를 수행하는 것이 목표"라며 "베트남과 캄보디아를 넘나드는 국경운송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베한타임즈]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