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1/09/2020 09:01 GMT+7 Email Print Like 0

추억 떠 오른 바나나튀김

바나나튀김은 오래전부터 학생들이 즐겨 먹는 간식이며 향기롭고 바싹바싹하고 달고 영양분이 많고 맛있는 음식이다. 

바나나튀김은 속이 헛헛할 때 즐겨 먹는 음식을 뿐만 아니라 학생에게 잊을 수 없는 ‘추억의 음식’이기도 한다. 첫술부터 바싹바싹함과 부드럽고 달콤한 맛을 느낄 수 있고 향기로운 맛도 느낄 수 있어 아주 매력적이다. 

대중에게 아주 간단한 간식인데 오래전부터 화려한 도시에서 널이 알려줬다. 거리에 다니면서 바나나튀김을 판매하는 아가씨, 아주머니들의 모습은 기억 속에 깊게 새겨 돼 있다. 


바나나튀김

사진: 응웬루언(Nguyễn Luân)


학생시절에 학교수업을 끝나고 하교했을 때 학교 정문 옆에 뜨겁고 맛있는 바나나튀김의 향기가 퍼지게 된다. 학생들은 바나나튀김을 보게 되면 달러 찾아간다. 판매자가 수많은 어린손님을 보게 돼서 기분이 더 좋으면서 프라이팬에 노란 바나나튀김을 집으며 따뜻한 이야기를 물어본다. 그래서 영양분이 많고 맛있는 이 음식의 향기를 생각나면 어린 시절의 추억까지 떠오르게 된다. 

바싹바싹하고 나란 바나나튀김은 맛있으면서 예뻐 보이기 위해 뜨거운 기름 프라이팬에 빼는 기간이 제일 중요한다. 불도 잘 조정해야하는데 너무 약하면 안 되고 너무 강해도 안 된다. 또는 바나나튀김을 뒤집는 시간도 잘 확인해야 해서 안에 너무 텅 비어 있거나 튀김은 너무 늦지 않아 표면에 타지 않게 한다. 튀김을 바싹바싹하게 튀기기 위해 밀가루에 한번 더 물들며 노랗게 될 때 그릇에 집어놓다. 

바나나튀김은 잘 알려진 거리음식이자 호치민시에 찾아오는 관객이 꼭 맛을 봐야 한 음식이다. 지금에도 바나나튀김을 좋아하는 분들은 거리에서 판매하는 바나나튀김 가게에 매주 찾아가서 사야 한다. 이른 아침에 친구와 함께 모여서 노랗고 바싹바싹한 이 음식을 먹으면 기분이 엄청 좋아진다./.
기사 및 사진: 응웬루언(Nguyễn Luân)