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1/2020 10:05 GMT+7 Email Print Like 0

일본기업들이 주목하는 투자처, 베트남

일본 기업들은 베트남을 2020년 아시아에서 가장 유망한 투자처로 선정했다고 교도통신이 설문조사를 통해 발표 했다.

교도통신 그룹사인 NNA재팬이 2019년 11월부터 12월까지 온라인에서 실시한 이번 조사에서 베트남은 시장 성장 잠재력과 숙련된 저비용 노동력의 대량 공급 등의 요인에 근거, 820건의 유효 응답 중 압도적으로 많은 42.1%를 차지했다.

인도는 12.2%로 2위를 차지했는데, 이는 시장 성장에 대한 기대와 중동과 아프리카로 통하는 관문으로서의 잠재력이 높은 평가를 받았다.

미얀마는 11.6%로 전년보다 3계단 뛰어 3위, 인도네시아는 6.6%로 4위였다.

미국과의 무역전쟁과 인건비 상승에 대한 우려로 투자처로서의 매력을 다소 상실한 것으로 보이는 중국은 5.1%로 5위를 차지했다.

[임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