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0/05/2020 09:28 GMT+7 Email Print Like 0

올해 신용증가율 9~10% 예상

금융 전문가들은 베트남의 인프라 투자가 양호하더라도 올해 신용 증가율은 지난해 13% 수준에 그칠 것으로 전망했다. 예상되는 올해 신용 증가율은 9~10% 선으로 중앙은행이 목표로 한 11~14%보다 낮다. 유안타증권 전문가들은 중앙은행이 최근 금리를 0.5%포인트 인하하였음에도 불구하고 기업들의 신용 수요를 실제로 끌어올리지 못할 수도 있다고 밝혔다.하지만 이번 금리 인하는 은행 시스템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지난 3월의 1차 금리 인하보다 경제에 더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다. 이에 따라 은행들이 잇따라 내놓은 예금금리, 특히 예년보다 낮은 단기 예금금리는 은행이 예금비용을 크게 줄이고 기업의 채무연장과 대출구조조정을 지원하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보인다.그러나 현 상황에서는 기업들이 금리 보다는 코로나19의 통제 여부에 더 신경을 쓰고 있다. 특히 미국, EU, 중국, 일본 등 베트남과 무역규모가 큰 나라의 경우 더욱 그렇다.소비수요가 여전히 미흡할 경우 금리가 낮더라도 기업은 대출을 받지 않고 은행도 부실 우려 때문에 대출에 매우 신중해야 한다고 전문가들은 설명했다.한편 금년은 인프라 투자가 증가하면서 건설업등 관련업종 신용도는 최근 2년 대비 상승할 것으로 예상된다.
[임광훈 기자]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