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10/2020 10:02 GMT+7 Email Print Like 0

포스코인터, 베트남 첫 전기차 10만대에 핵심 부품 공급

포스코인터내셔널은 국내 자동차부품 중견기업인 이래AMS와 함께 베트남 빈패스트(Vinfast)사로부터 전기차용 부품을 수주했다고 13일 밝혔다.

빈패스트에 공급되는 하프샤프트는 배터리전기차(BEV)에서 구동축 역할을 하는 부품이다. 구동축은 엔진의 구동력을 변속기를 거쳐 양쪽 타이어에 전달해준다.

제품은 세부 조정과 테스트를 거쳐 내년 중 공급하며, 공급물량은 빈패스트가 생산하는 전기차 약 10만대분이다.

빈패스트는 베트남 최대 민간기업 빈(Vin) 그룹이 투자해 만든 베트남의 첫 완성차 업체다. 
이번 수주는 빈패스트의 첫 번째 전기차에 부품을 공급하는 것이다. 미래 전략차종인 전기차 부품을 수주함으로써 향후 현지화나 투자 등 사업 확대로 이어나갈 기반을 마련했다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설명했다.

이래AMS는 차량의 구동, 제동, 조향 등 부품을 전문적으로 생산하는 부품사다. 포스코인터내셔널과는 2011년부터 협업했으며 현재 북미 피아트-크라이슬러로 수출하는 구동 부품 물량의 대부분을 포스코인터내셔널을 통해 공급하고 있다. 베트남 외에도 미국의 전기차 스타트업으로 전기차 부품을 수주하는 등 협업 관계를 확대 중이다.

포스코인터내셔널 관계자는 "코로나19로 자동차 업계가 어려움을 겪는 가운데 중견 부품사와 협력해 완성차업체를 새롭게 개척, 수출계약에 성공했다는 점에서 '기업시민' 이념을 실현한 상생 모델로 평가된다"면서 "앞으로도 국내 중견·강소기업과 협력해 친환경 차에 들어가는 부품 공급을 늘려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베트남픽토리알/연합뉴스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