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01/2021 09:51 GMT+7 Email Print Like 0

인기 치솟는 하노이 외곽 주택

접근성이 좋아지면서 하노이의 외곽 지역 주택 가격이 도심 지역보다 더 빠르게 상승하고 있다.

부동산 컨설팅 회사인 Jones Lang LaSalle(JLL)의 최근 보고서에 따르면 지아람(Gia Lam)과 남뚜리엠(Nam Tu Liem) 지역의 평균 주택 가격은 지난 분기에 평방미터당 1473달러(USD)로 전 분기보다 1.3 % 올랐다. 반면 중부지역의 경우 0.7% 상승했다.
특히 박닌(Bac Ninh)과 훙옌성(Hung Yen)에 접해있는 지아람 지역의 새로운 아파트 프로젝트 가격은 지난 분기에 평방미터당 1900달러라는 새로운 최고가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 같은 현상은 개선된 교통 인프라와 교외 지역의 신도시 개발 추세에 따른 것이다.
또 다른 부동산 컨설팅 회사 인 Savills는 지난 해 11월 개발자들이 도심으로의 접근성을 보완하기 위해 여러 방안을 제공하면서 하노이 교외의 아파트 가격이 상승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지난 2016년 이후 하노이 외곽 지역에 아파트가 대거 들어서고 있는 가운데, 지아람과 남뚜리엠 지역은 지난 분기 새 아파트 공급의 38%와 37 %를 차지했을 정도로 공급이 집중되고 있다. 도심과 가까운 아파트 보다 가격도 높은 경우도 적지 않다. 
베한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