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3/03/2021 09:16 GMT+7 Email Print Like 0

베트남 식량안보지수 세계 63위

세계 최고의 쌀 수출국 중 하나인 베트남이 최근 발표된 식량 안보 지수에서 아시아 태평양 지역 23개국 중 11위, 그리고 동남아시아 전체 4위를 기록했다.

영국의 이코노미스트 산하 이코노미스트 인텔리전스 유닛 (Economist Intelligence Unit)이 발표한 보고서에 따르면 베트남은 전체 100점 만점에 60.3점을 받아 조사 대상 113개 국가 및 지역 중 63위에 올랐으며 '좋은 성과를 낸 국가' 중 하나로 꼽혔다.
동남아시아에서 베트남은 싱가포르(19위), 말레이시아(43위), 태국 (51위)보다 뒤졌지만 인도네시아(65위), 미얀마(70위), 필리핀(73위), 캄보디아(81위), 라오스(90위) 등 다른 동남아국가에는 앞섰다.
순위 선정 기준은 천연자원 및 탄력성, 경제성, 가용성, 품질 및 안전 등 4가지 지표를 기반으로 이루어졌다.
특히 베트남은 식량 공급 적절성, 농업 연구 및 개발, 생산 변동성 및 정치적 안정 등 가용성에서 48위로 가장 높은 순위를 기록했다.
이밖에 경제성에서 63위를 기록했으며 천연자원 및 탄력성에서 67위, 품질 및 안전에서 68위를 각각 기록했다.
한편 1위는 북유럽의 핀란드가 차지했으며 아일랜드와 네덜란드가 그 뒤를 이었다. 가장 낮은 순위를 기록한 3개국은 예멘과 부룬디, 베네수엘라 등이었다.
정부의 데이터에 따르면 2020년 베트남의 쌀 수출량은 3.5% 감소한 615만 톤이었으며. 지난해 쌀 수출에 따른 수익은 9.3% 증가한 30억7000만USD였다.
수확량이 줄어든 것은 지난 해 주력 쌀 생산 지역인 메콩 삼각주의 건조한 날씨와 염수 침입때문으로 풀이된다.
베한타임즈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