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6/2021 11:16 GMT+7 Email Print Like 0

동남아시안게임 예정대로…주최국 베트남 연기안에 7개국 'NO'

일본이 도쿄 올림픽을 강행하는 가운데 동남아시안게임(SEA) 주최국인 베트남은 코로나 확산을 우려해 연기를 제안했지만, 인도네시아 등 7개 참가국이 거절했다.



11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지난 9일 동남아시안게임경기연맹(SEAGF) 주재 회의에서 올해 하반기 제31회 동남아시안게임 개최국인 베트남이 경기를 내년 5월이나 6월로 연기하고 싶다고 밝혔다.

올해 11월 21일부터 12월 2일까지 베트남 수도 하노이를 비롯한 12개 지역에서 열리는 동남아시안게임에는 11개국에서 선수 7천명을 포함해 코치, 관계자 등 2만여명이 참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베트남은 자국 내 코로나19 확진자 증가 상황과 확산 우려를 연기 사유로 제시했다. 하지만, 인도네시아는 브루나이, 캄보디아, 말레이시아, 필리핀, 싱가포르, 태국과 마찬가지로 당초 계획대로 경기를 진행하길 원한다고 답했다.

이들 7개국은 동남아시안게임 개최 연기가 내년에 열리는 다른 스포츠 경기에서 선수들이 성적을 내는데 혼선을 준다며 거절했다.
쿠데타가 발생한 미얀마만 개최 연기를 지지했고, 라오스와 동티모르는 아세안(ASEAN·동남아시아국가연합)의 결정에 따르겠다고 밝혔다.
[연합뉴스]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