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1/07/2020 11:48 GMT+7 Email Print Like 0

다낭시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하기 위한 중앙 및 다른 지방의 지원

다낭시에서는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하기 위해 중앙 보건기관, 다른 지방의 의료단, 의대 학생 등 전문가 및 지원자 1,000명 이상을 동원하기로 됐다.
 

국무총리의 지시를 이행하여 7월 30일 밤에 보건부는 '다낭시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를 위한 특별 상임 부서'를 선정하기로 했다.
 


 

보건부 차관 겸 코로나-19 방역에 대한 국가지도위원회 치료소위원회 부위원장인 응웬쯔엉썬(Nguyễn Trường Sơn) 부교수,박사가 팀장이자 이 부서를 직접 지도한다. 다낭시에서 첫 코로나-19 감염자를 발생됐을 때도 응웬쯩썬 차관은 직접 찾아가서 상황을 파악했다.
 

부건부의 '다낭시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를 위한 특별 상임 부서'는 보건부 관련부서, 바이러스 검사 담당한 연구원, 그리고 하노이 백마이(Bach Mai)병원, 호치민시 쩌레이(Cho Ray)병원, 후에(Hue) 중앙병원, 하노이 심장병원 및 후에 의학 약학 대학교, 다낭시 의학 약학 대학교 등 관리자, 전문가, 의료단 등 65명을 포함된다.
 

'다낭시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를 위한 특별 상임 부서'는 코로나-19 대유행 감사팀, 치료팀, 바이러스 검사팀, 홍보팀 등 4팀으로 나눠서 운영하고 활동한다.
 

이 부서의 회원은 베트남에서 각 지방에 발생 됐던 코로나-19 대유행 방역 및 퇴치하고 심각한 코로나-19 환자 치료에 대해 경험이 있는 전문가들이다.
 

보건부도 다낭시에서 코로나-19 방역 및 퇴치하기 위해 지원자 1,000명을 동원했다.

베트남픽토리알/정부의 정보사이트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