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신뉴스

베트남, 6G 네트워크 연구 돌입

응웬만흥(Nguyen Manh Hung) 정보통신부 장관은 “베트남이 2022년부터 6G 무선 네트워크 연구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최근 열린 2021년 통신리뷰 컨퍼런스에서 응웬만흥 장관은 “베트남의 통신산업은 5G의 전국적인 확대와 6G 네트워크 개발 분야에서 세계 최고 그룹에 들어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부통신부에 따르면 6G 연구개발 추진위원회는 이미 구성됐다. 베트남은 6G 관련 위원회를 설립한 10개 나라 중 하나이다. 응웬만흥 장관은 상용 출시로 넘어가기 전에 2028년까지 6G 주파수 라이선스를 부여한다는 목표를 설정했다. 그는 "통신 네트워크는 클라우드 기반 및 소프트웨어 기반 아키텍처로 신속하게 전환해야 네트워크가 기능적으로 유연해지며 소프트웨어 구성이 여러 전문화된 하위 네트워크로 구성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응웬만흥 장관은 각 기업들에게도 5G 및 6G 장비, 전송 장비, 단말 기 등을 성공적으로 연구하고 제조하는 것을 목표로 삼아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보통신부 관계자는 베트남이 올해 안에 5G를 상용화하고 2025년까지 인구의 25%가 이 기술을 사용하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밝혔다. 베트남에서는 현재 4G 서비스가 99.8%를 커버 중이다.
베트남 3대 통신회사인 VNPT, 모비폰(MobiFone), 비엣텔(Viettel)은 전국 16개 성 및 시에서 상업 5G 서비스를 테스트해 왔다.
6G 기술은 미국, 중국 등 일부 선진국에서 연구 중인 5G에 이은 다음 단계다. 이론적으로 6G는 초당 1테라비트의 속도에 도달할 수 있다.
6G 네트워크는 AI와 로봇이 보편화되는 '지능형 시대'의 초석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그러나 6G에 대한 기술 표준이나 주파수는 아직 합의되지 않았다.

베한타임즈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