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4/2021 09:54 GMT+7 Email Print Like 0

SK, 빈커머스 지분 16.3% 인수

한국의 SK그룹이 베트남 최대 유통회사인 빈커머스의 지분을 인수했다. 베트남 소매시장 점유율이 50%에 달하는 현지 업체와의 파트너십을 통해 온·오프라인 유통시장 투자를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SK는 지난 6일 마산그룹의 유통 전문 자회사인 빈커머스 지분 16.3%를 4억1000만달러(USD)에 매입하는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앞서 SK는 지난 2018년 마산그룹 투자시 조건이었던 '선별적 우선 투자권리'를 이번 기회에 행사한 것이다. 빈커머스는 베트남에서 2300개의 편의점과 슈퍼마켓을 운영하고 있으며 소매시장 점유율은 50%에 달한다.
SK 관계자는 "빈커머스가 향후 알리바바나 아마존처럼 온라인과 오프라인을 결합한 옴니채널 사업자로 성장할 것으로 기대한다"며 "이번 투자는 동남아 시장에서 고성장이 예상되는 미래 유통 가치사슬에 대한 투자"라고 말했다.
베트남 최대 식음료 기업인 마산그룹은 2019년 12월 빈그룹에서 빈커머스 지분 83.7%를 인수한 이후 기존 식음료 사업과 빈커머스와의 시너지를 통해 시장지배력을 확보한 것으로 평가받는다. 빈커머스 매출은 2019년 11억달러에서 마산그룹 인수 첫해인 2020년 14억달러로 약 30% 성장했으며 올해는 18억달러에 이를 것으로 전망된다.
SK는 마산그룹과 맺은 전략적 파트너십에 따라 2019년 마산그룹의 인수 당시와 동일한 조건으로 빈그룹으로부터 빈커머스 잔여 지분 16.3%를 인수했다.
베트남에서 편의점, 슈퍼마켓 등 현대식 유통시장은 연 25% 이상 고성장을 지속하고 있다. 특히 빈커머스가 구축하고 있는 새로운 온·오프라인 유통 비전이 호평을 받고 있어 향후 SK가 보유한 지분가치는 더 커질 것이라고 SK측은 내다봤다.
SK그룹은 베트남에서 새로운 성장동력을 확보하기 위해 2018년 8월 SK동남아투자법인을 설립했다. 이후 SK동남아투자법인은 2018년 10월 마산그룹 지분 9.5%, 2019년 5월 빈그룹 지분 6.1%를 인수하는 등 과감한 투자를 이어왔다. SK는 마산그룹과의 전략적 파트너십을 적극 활용해 베트남 내 온·오프라인 유통, 물류, 전자결재 등 주요 전략적 관심 분야에 대한 투자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이날 화상으로 열린 계약식에는 박원철 SK동남아투자법인 대표와 쯔엉콩탕 빈커머스 최고경영자(CEO)를 비롯해 SK그룹과 마산그룹 주요 임직원이 참석했다.
박원철 대표는 "마산그룹은 베트남 시장에서 성공을 위한 최적의 파트너"라며 "SK는 새로운 성공 사례를 창출해 나가기 위해 모든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쯔엉콩탕 CEO는 "이번 SK 투자는 베트남 시장에서 빈커머스가 또 한 번 도약하는 시작점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베한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