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1/10/2021 09:42 GMT+7 Email Print Like 0

베트남 축구연맹, 월드컵 최종 예선전 미딘 경기장 고수

11월 베트남은 2022 월드컵 아시아 최종예선 에서  일본(11월 11일), 사우디아라비아(11월 16일)와 홈경기를 치른다.



호주와의 경기에서 그라운드 컨디션이 너무 열악하다는 지적이 쏟아지자 현재 미딘(Mỹ Đình)경기장이 복구 작업이 진행 중인 가운데 베트남의 다음 홈경기 전에 복구가 완료될 수 있도록 속도를 내고 있다.

베트남 축구연맹(VFF)은 문화체육관광부와 코로나19 예방 및 통제 위원회에 관중 입장을 허용해 달라는 승인을 요청했다.

 입장 가능 대상자는 코로나19 백신 2회 접종 완료와 72시간 이내   코로나 음성결과지 소지자다. 경기당 총 관중수는  2만 명으로 제한된다.  티켓은 온라인에서만 판매된다.

축구연맹의 이번 결정은 하이풍 클럽의 홈구장인 락짜이 구장에서 경기를 치르자는 일부의 제안을 거부한 것이다. 앞서 하이풍 클럽은 내년 열리는 중국(2022년 2월 1일) , 오만(2022년 3월 24일)과의 경기를 락짜이 경기장에서 열자고 제안했다. 

베트남 축구 연맹은 하이퐁 클럽의 제안에 환영을 표했으나 코로나 19 예방 및 통제 위원회의 요구에 따라 이를 받아들이지 않았다.
베한타임즈/부이하잉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