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8/10/2021 10:18 GMT+7 Email Print Like 0

대우건설, 해비타트와 국내 거주 베트남인 주거환경 개선

대우건설이 한국해비타트와 함께 국내에 거주하는 베트남인 주거환경 개선 사업을 추진한다.



대우건설은 내년 한국-베트남 수교 30주년을 기념해 주한베트남대사관과 한국해비타트, 베트남불교 원오사와 4자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15일 밝혔다.

대우건설은 이번 협약으로 양국의 우호관계 증진과 함께 재한베트남인의 주거환경 개선사업에 참여한다.

대우건설은 벽화 조성과 쉼터 건립을 위해 2억5000만원의 사업비 전액을 후원하고, 임직원들이 사랑의 집짓기 봉사활동도 진행할 예정이다.

쉼터 건립을 위한 부지는 충남 천안에 위치한 원오사가 제공하며, 한국해비타트가 사업추진을 전담한다.

대우건설은 2001년부터 건설업의 특성을 살려 '희망의 집 고치기' 캠페인을 통해 주택 노후로 어려움을 겪는 가정의 시설 보수 작업을 진행해왔다.

대우건설 김형 사장은 "이번 사업을 계기로 양국의 관계가 더욱 가까워지고, 국내에 거주하는 베트남 교민들의 주거환경 개선에도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