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1/12/2021 09:54 GMT+7 Email Print Like 0

같은 공장 근로자 4명, 백신 부작용으로 숨져

중부 탄화성(Thanh Hoa) 농꽁(Nong Cong) 지역에 소재한 낌비엣(Kim Viet) 신발공장에서 코로나19 백신을 맞은 근로자 중 4명이 사망해 보건 당국이 조사에 착수했다.
이 공장의 근로자 400여명은 지난 11월 23일 중국 시노팜이 개발한 베로셀 백신으로 2차 접종을 마쳤다. 그러나 접종 후 수십명의 근로자들이 부작용을 호소하기 시작했다. 17명이 과민성 쇼크 증세를 보여 인근 병원에 후송됐으나 24일에만 3명이 사망했다. 모두 25세~30세 사이의 젊은 여성들이었다. 25일에도 36세의 여성 근로자 한 명이 추가로 사망하면서 총 4명의 피해자가 발생했다.
보건당국은 24일 목숨을 잃은 3명의 사망 원인에 대해 "베로셀 백신 접종 후 발생한 아나필락시스 쇼크"라고 발표했다. 당국은 해당 백신이 탄화성 질병통제센터(CDC)에서 농꽁 의료 스테이션을 거쳐 낌비엣 공장까지 백신 운송 및 수령, 저장 절차가 규정에 따라 이루어졌다고 밝혔다.
탄화 보건국 관계자는 "예방접종 절차, 건강 검진 및 예방접종 후 모니터링까지 적절하게 수행되었다. 프로세스에서 기술적 오류가 발견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나 탄화 보건국은 즉시 시노팜 백신 접종을 중단시켰다. 
베한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