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2/2021 10:05 GMT+7 Email Print Like 0

해외 한류 소비자, 코로나 이후 예능·드라마·게임 소비 늘어

해외 한류 소비자들은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주요 한류 콘텐츠의 소비를 늘린 것으로 조사됐다.

한국의 문화체육관광부가 한국국제문화교류진흥원과 함께 지난 달 28일 발표한 '2021 해외 한류 실태조사(2020년 기준)'에 따르면 해외 한류 소비자들이 소비한 전체 문화콘텐츠 가운데 한국 콘텐츠의 비중은 21.5%로 집계됐다.

분야별 소비 비중은 드라마가 29.7%로 가장 높았고 '미용 제품/동영상'(27.5%), 예능(26.9%), 패션(24.8%) 등의 순이었다.

코로나19 발생 이전과 비교해 소비가 늘었다고 응답한 한류 콘텐츠 분야는 예능(48.0%), 드라마(47.9%), 게임(45.8%) 등의 순이었다. 물리적 이동이 어려워지면서 영상·게임 등 디지털 콘텐츠의 소비가 늘어난 것으로 분석된다.

한류 소비자들이 분야별로 가장 선호하는 콘텐츠는 드라마에서는 '사랑의 불시착'(9.5%), '사이코지만 괜찮아'(4.1%), '부부의 세계'(2.8%) 순이었고, 영화에서는 '기생충'(18.4%), '부산행'(10.2%), '반도'(3.5%) 순으로 조사됐다.

한국 가수/그룹 선호도는 방탄소년단이 22.0%로 가장 높았다. 블랙핑크가 13.5%로 2위를 차지했고 싸이(2.9%)는 3위를 유지했다.

다만, 한국 문화콘텐츠에 대한 관심도는 하락했다. '나의 관심도가 1년 전 대비 증가했다'는 응답 비율은 36.6%로 전년 대비 9.9%포인트 낮아졌고, '1년 후 나의 관심이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는 응답 비율도 9.1%포인트 하락한 38.3%에 그쳤다.

이는 코로나19에 따라 해외 공연과 팬미팅 등 한류 스타들이 팬들과의 직접적인 소통이 줄어든 점에서 원인을 찾을 수 있다고 문체부는 풀이했다.

이번 조사에서는 미래 소비 확대 가능성을 종합 고려하는 지표로 '브랜드 파워 지수'를 도입했다.

산출 결과 언어의 불편이 적은 음식(65.3점), 뷰티(62.4점), 음악(62.0점) 등이 현재 한류를 이끄는 분야로 나타났으며 한류 콘텐츠 경험 정도가 높을수록 한국산 제품·서비스에 대한 '구매 경험률'과 '구매 횟수' 등이 높아지는 경향을 보였다.

이번 조사는 18개국(베트남, 중국, 대만, 일본, 태국,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인도, 호주, 미국, 브라질, 아르헨티나, 터키, 영국, 프랑스, 러시아, UAE, 남아공)의 한국 문화콘텐츠 경험자 8천500명을 대상으로 지난해 9∼11월 온라인 설문 방식으로 진행됐다.
[연합뉴스]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