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9/2020 09:25 GMT+7 Email Print Like 0

코로나에 베트남 신발 수출도 타격

산업무역부에 따르면 올해 현재까지 베트남의 신발 수출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인해 당초 목표였던 240억USD 달성이 어려울 전망이다.
관세총국 자료에 따르면, 올해 8월까지 수출액은 108억USD로 전년 대비 9.46 % 감소했다. 특히 미국과 유럽 지역 주문이 감소했으며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 국가들의 주문도 줄어들었다.
베트남산 신발을 가장 많이 수입한 미국은 지난 7월까지 34억3000만USD 어치의 제품을 수입했다. 전년 대비 8.58% 감소했다.
유럽(EU)의 경우, 총 22억1000만USD 어치의 신발을 베트남에서 수입했는데, 전년 대비 32.5% 감소했다. 베트남 신발에 대한 대표적인 수입국인 벨기에와 독일이 각각 17.3%와 10.4%의 주문을 줄였다.
한편 중국은 19% 이상 감소한 11억4000만USD의 신발을 수입했으며 일본은 2.1% 감소한 5억1741만USD 어치를 베트남에서 수입했다.
신발제조사인 푹옌사(Phúc Yên Shoes Joint Stock Company)의 쩐꽝빈(Trần Quang Vinh) 회장은 원료 수입은 재개되고 있지만 수요가 줄어 생산량이 40-50% 감소했다고 밝혔다. 아울러 수출용으로 만든 제품이 대부분이라 가격적인 문제로 내수로 돌리기도 쉽지 않다고 덧붙였다.
베트남가죽•신발•핸드백협회(Lefaso)의 디엠탄끼엣(Diệp Thành Kiệt)부회장은 “베트남은 연간 11억 켤레 이상의 신발과 4억개에 가까운 배낭과 핸드백을 생산할 수 있지만 내수로는 이를 흡수할 수 없다”고 밝혔다.
베트남 정부는 신발 업계가 연말까지 어려움에 직면 할 것이라며 미국과 EU의 전염병 통제 상황에 따라 시장이 회복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이어 베트남과 EU의 자유무역협정을 활용하기 위해서는 공급망의 질을 개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지난 해 베트남의 신발 수출액은 약 190억USD에 달했으며 운동화가 가장 큰 비중을 차지했다.
베한타임즈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