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5/01/2021 09:28 GMT+7 Email Print Like 0

신한생명, 내년 3분기 설립 인가

신한생명이 베트남 진출 가시권에 들어왔다.

지난 5일, 신한생명에 따르면 지난해 12월말 베트남법인 설립을 위한 자본금 자본금 2조3200억동(1104억원)을 납입했다고 밝혔다.

베트남 현지 보험사 설립 인가를 받기 위해서는 베트남 금융조직법에 따라 최소 1억 달러(현재 약 1093억 9000만 원) 이상의 자본금을 납입해야 한다.

베트남 법인은 신한생명이 지분 100%를 보유한 1인 사원 유한책임회사로 주식발행 없이 자본금 출자만 이루어진다.

신한생명은 2015년 하노이 사무소를 설립했다. 긴 시간에 걸쳐 베트남 보험시장 조사 등 현지 진출을 꿰한 신한생명은 지난해 6월 이사회에서 베트남법인을 설립 최종 결정했다. 이후 한달 뒤 베트남 재무부에 법인설립을 신청했다.

​신한생명 관계자는 “보험사 설립 인·허가에 통상 2년여가 소요되는 점을 감안하면 내년 3분기 중 인가가 승인될 것으로 예상한다”고 말했다.

신한금융그룹은 베트남에 신한베트남은행과 신한베트남파이낸스(신한카드), 신한금융투자 등이 진출해 있다.

신한생명의 해외법인 진출은 이번이 처음이다. 베트남 하노이와 영국 런던 등 2곳에 진출하긴 했지만 이는 법인이 아닌 사무소 형태였다.

​신한생명의 베트남 진출은 한국 생명보험사 중 한화생명, 미래에셋생명에 이어 세 번째다.

한화생명은 2009년 4월 한국 생명보험회사 중 최초로 베트남법인을 설립했다. 미래에셋생명은 2018년 5월 현지 생명보험회사인 프레보아베트남생명 지분 50%를 인수해 합작법인 미래에셋프레보아생명을 출범했다.

베한타임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