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6/2021 10:03 GMT+7 Email Print Like 0

박장성, 방역 수칙 어기고 추도식 참가해서 9명 벌금형

베트남의 코로나19 '핫스팟'인 박장성에서 9명이 방역 지침을 어겨 벌금이 부과됐다.

11일 현지언론에 따르면 박장성 당국은 지난달 21일 티엔퐁에서 열린 한 추도식에 참석한 9명에 대해 각각 1500만VND의 벌금형을 내렸다.

이들은 사회적 거리두기를 어긴 대가로 벌금을 내게 됐다.

특히 이중 한명이 검사 결과 양성 판정을 받으면서 나머지 8명은 격리 시설로 이송됐다. 당국은 지역 관리자에 대해서도 방역 수칙 위반을 용인한 책임을 물어 15일간 정직 조치했다.

박장성 당국 관계자는 "확진자로 인해 추가 감염 사례가 나오면 관련자들에게 형사상 책임을 묻겠다"고 밝혔다.

보건당국에 따르면 지난 4월 27일부터 시작된 4차 지역감염으로 인해 11일 현재까지 베트남에서 확진자는 6637명이 나왔으며 이중 한국 기업들의 공장이 몰려있는 박장성에서만 3719명이 감염됐다.
[연합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