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9/11/2021 09:01 GMT+7 Email Print Like 0

APEC에 적극하고 주동하고 책임 있게 기여하는 베트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 고위급 주간 일정에 응웨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과 베트남 고위대표단은 제28차 APEC 정상회의, 아시아 · 태평양 경제협력체(APEC) 기업인자문위원회의, APEC CEO 서밋 등 주요활동에 적극 참여했다. 또는, 베트남의 외교장관, 산업무역부 장관도 APEC 외교-경제 분야에 환간 장관 급 회의에 참석하였다. 

11월 11일~12일 뉴질랜드 오클랜드에서 제28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는 2021 APEC 의장국의 재신다 아던(Jacinda Ardern)뉴질랜드 총리의 주재로 진행됐으며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은 APEC 정상회의 및 부대행사 등에 참석하였다.
 

2021년은 베트남이 2021-2025 사회-경제 발전계획을 시행한 첫 해이자 포괄적이고 광범위한 국제 통합단계로 전환됐다. 그래서 응웬쑤언푹 국가주석은 28차 APEC 정상회의에 참석한데 APEC를 포함한 전반적인 다자적인 활동에서 베트남의 위상 제고에 기여하며 베트남의 역할을 발휘하여 2040년까지 APEC 비전 전개계획 구성과정에 효과적으로 기여할 것이다.



APEC 문서에 반영된 베트남의 제안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는 현재 미국, 중국, 일본 등 G20 회원 9 개국과 역동적인 발전되는 국가를 포함한 총 21회원이 있으며 세계 인구의 약 38%를 대표하여 전 세계 GDP의 61%와 세계 무역의 47%로 기여하고 있다.

베트남 외교부 당황장(Đặng Hoàng Giang)차관에 따르면 이번 활동에 참여하는데 베트남의 지속적인 메시지는 코로나-19 팬데믹을 퇴치하고 경제를 회복해서 지속가능한 경제로 발전돼 지역 및 세계의 경제가 발전시키는데 원동력으로 지속될 수 있기 위해 APEC이 다자주의 및 다자간 협력을 촉진시키는 지역적인 포럼이다.

 

베트남이 제안하는 메시지가 참석하는 정상들과 같은 의견인데 팬데믹을 퇴치하기 위해 먼저 백신공유, 공평하게 백신 및 의료품과 인력을 접근하고 방역방법을 강화시켜야 한다. 



화상으로 열린 28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에 참석하는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의 모습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제28차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정상회의는 화상으로 진행됐다.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연설하고 있는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의 모습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재신다 아던(Jacinda Ardern)뉴질랜드 총리가 29차 개최국인 태국에서 인수하였다.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베트남도 APEC이 디지털 경제 활성화, 전자상거래 활성화, 무역자유 증진, 생산 및 사업을 회복하기 위해 무역장벽 해소, 그리고 생산사슬 단절을 회피 등으로 경제 회복하기 위해 새로운 접근방식과 비전을 가질 것으로 제안했다.

 

이 과정에서 베트남은 회원국에게 취약한 대상, 중소기업에 대한 관심과 지원을 제안했다.


아시아태평양 지역의 최고 경제기업의 대표 4,5000 명 이상이 APEC CEO 서밋에 참석했는데 베트남사회주의공화국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 뉴질랜드 총리, 호주 총리, 인도네시아 대통령, 대한민국 대통령, 페루 대통령, 싱가포르 총리, 태국 총리, 그리고 독일 총리 등이 올해 회의에 초청을 받아 참석하였다.  

또한,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포함한 지구촌은 기후변화에 대한 도전과 결과를 부담하며 녹색성장을 보장해야 한다는 요구가 제기되었다.


그래서 베트남의 제안과 기후변화에 관한 베트남의 약속은 녹색성장 및 포용적 성장을 촉진하기 위한 APEC 틀에 협력강화에 기여됐다.

 

마지막이자 제일 중요한 문제가 2040년까지 APEC의 비선을 효과적으로 시행한 것이다. 베트남은 이 비전을 구성하는데 주요 회원국 중 하나다.

 

외교부 차관에 따르면 베트남의 모든 제안이 APEC 고위 선언, APEC 장관급 선언, APEC 2040년 비전 이행계획 등 APEC 문서에 반영되었다. 이는 평화롭고 안정적인 아시아-태평양 지역을 위한 협력을 지속 강화하기 위해 APEC 내 단결을 구성하고 공고하고 강화에 대해 APEC에 베트남이 적극하고 주동적이고 책임 있게 기여하는데 표했다.


 

배트남, APEC의 적극적인 회원국

 

베트남은 1998년 11월 15일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열린 10차 APEC 외교-경제부장관 회의에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APEC)의 공식적인 회원으로 됐다, 이는 베트남이 다면화-다자화-국제통합 등 외교정책을 확대하여 시행하는 과정에서 중요한 이정표였다. 아시아태평양경제협력체는 베트남의 안보전략과 개발전략에 중요한 의미가 있다.

 

APEC 회원국으로 23년 가까이, 베트남은 APEC에 적극하고 주동적으로 기여하였으며 지역 간 평화-안정-협략-경제연합 등을 촉진하는데 기여했고 아시아태평양에서 최고 경제협력체라는 역할을 유지하여 기여하였다.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은 11월 11일 ~12일 이틀 간에
화상 및 직접적으로 열린 2021 APEC CEO 서밋에 참석했으면 11일 오전에 연설하였다.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화상으로 회의에 참석하는 응웬쑤언푹(Nguyễn Xuân Phúc)국가주석과 베트남 고위대표단

사진: 베트남통신사/통느엇(Thống Nhất)

 

베트남은 2006년과 2017년에서 APEC 개최국을 성공적으로 맡았다. 베트남은 여러 분야에 관한 100 이상의 제안과 프로젝트를 제의하여 최고 적극적인 회원 중 하나다.


APEC은 베트남의 30개 이상의 전략적 파트너, 포괄적 파트너 및 주요 경제 및 무역 파트너로서 무역의 77% 이상, 직접 투자의 81%에 가까운, 관광의 85%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또한, 베트남은 협력체와 주요 업무그룹의 많은 중요한 역할을 담당함으로써 APEC을 운영하는데 많은 기여를 했다.

 

APEC 비전 구성그룹의 부의장으로서, 베트남은 "2040년 APEC 비전: 시민과 번영"이라는 제목의 APEC 비전 그룹 권고 보고서 구성과정을 주도하고 조정했다.

 

APEC 협력에 대한 베트남 기업의 역할도 점점 더 강조되고 있다. 베트남 기업들은 APEC 회원국의 정상들과 부처 장관들에게 많은 권고안을 제안하면서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기여했다.

 

복잡하게 전개하고 있는 코로나-19 사태 속에, 베트남은 공급 사슬의 단절, 지역 경제의 수출입 시장 보장, 위기 극복을 위한 경제 및 재정적 해결책의 구현에 대한 경험 공유 및 정책 조정, 기업 지원 조치의 강화를 위한 다양한 해결책의 제안에 적극적으로 참여하였다. 또한, 기업과 시민들이 어려운 시기를 이겨내고 뉴노멀에 적응력을 키울 수 있게 여러 방법을 추진하였다.

 

특히, 베트남은 현재 APEC이 효과적이고 합리적인 비용으로 백신 공유, 배급 보장, 공평하게 백신접근, 을 약속하는데 앞장서고 있는 회원국 중 하나다, 베트남도 지역사회 면역력을 향해 회원들에게 백신 생산 보급의 규모를 확대하기 위해 자발적으로 백신생산 기술을 이전할 것을 촉구했다./.
 

베트남통신사/베트남픽토리알(VNP)

번역: 민투(Minh Thu)


전체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