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2/02/2021 10:21 GMT+7 Email Print Like 0

호이안, 그리움을 가득히

코로나-19 팬데믹때문에 수개월 동안 조용했다가 설날 앞두고 있는 호이안 옛거리는 오래 된 아름다움으로 다시 돌아오고 있으며 베트남 중부지방의 역사적인 무역항이었던 호이안을 찾아오는 관광객들에게 그리움이 가득히 찬 추억으로 남겨지게 되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이 지역에 퍼지기 시작했을 때 호이안 옛거리는 저녁부터 사람들이 별로 없고 더 고요해져 갔다. 매일 매일 밤에 사람들이 걷던 소리 초자 사라졌다. 오래 되어 이끼 낀 집 위에 거는 빨간 호롱등에 나온 따듯한 노란 빛도 없어지고 보름달의 빛과 침향의 향기만 골목 사이에 날린다. 

이런 슬픔 분위기를 언제까지 끝낼 수 있을까 걱정했는데 다행이 팬데믹이 통제돼서 매일매일 저녁부터 호롱등의 빛이 다시 나오며 식당, 카페 등 가게들은 문이 다시 열리게 됐다. 관광객들이 다지 찾아와 이 지역에서의 특징적인 분위기를 다시 체험할 수 있게 되었다.



코로나-19 팬데믹이 통제되어 안정하고 평화로운 일상생활이 다시 찾아와
축하하기 위해 연등행진 축제를 진행한다.
사진: 타잉화(Thanh Hòa)




관우(关羽)사당에 지나가는 연등행진단
사진: 타잉화(Thanh Hòa)




아주 긴 잠속에 호이안을 깨어나기 위해 여러 거리와 골목들에 지나가는 호리호리 한 여인들의 모습
사진: 타잉화(Thanh Hòa)




집에 나온 빛도 있고 식당, 카페, 가게 등도 문을 열었다.
사진: 타잉화(Thanh Hòa)




화이(Hoài)강 옆에 춤을 추는 여인들의 호리호리 한 모습
사진: 타잉화(Thanh Hòa)




활기가 찬 축제 분위기로 관광객과 함께 즐긴다.
사진: 타잉화(Thanh Hòa)




거리에서 화려한 전통의상 무도회
사진: 타잉화(Thanh Hòa)




호이안으로 다시 찾아오는 관광객을 반갑게 맞이하는 호이안 주민들의 모습
사진: 타잉화(Thanh Hòa)




일본교에서도 불이 다시 들어온다
사진: 타잉화(Thanh Hòa)




호이안 여인의 옛날에 복고적인 아름다움
사진: 타잉화(Thanh Hòa)




팬데믹을 통제된 이후 호이안에 조금씩 다시 찾아오는 국제관광객의 모습
사진: 타잉화(Thanh Hòa)




관광객을 맞이하기 위해 호롱등의 빛으로 화려한 분위기를 살린 한 호롱등 가게
사진: 타잉화(Thanh Hòa)




관광은 작은 골목까지 들어와 활기 넘치는 분위기가 다시 깨어난다.
사진: 타잉화(Thanh Hòa)

 

호이안 주민들은 코로나-19 팬데믹의 영향을 극복하여 자신의 유산을 보존하기 위해 최선 노력했으며 이제 화려한 연등행진 축제를 통해 역사적인 흔적을 남겨진 이 지역에서 활기 넘치는 분위기를 살린다. 이를 통해 이번 규정 휴가에 관광객들이 안정하는 호이안에 다시 여행하러 찾아가 화려한 분위기를 즐길 수 있다. 고요했던 거리들에서 불이 들어오고 선향도 골목 사이에 날리며 꽝남에서의 맛있는 음식의 향과 맛을 다시 체험할 수 있다. 특히 역사적인 흔적을 남겨진 호이안에서 다시 찾아오는 관광객을 위해 거리에서 아주 매력적인 축하공연을 진행할 예정이다./. 
기사 및 사진: 타잉화(Thanh Hò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