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6/03/2020 10:31 GMT+7 print

베트남 코로나19 확진 7명 추가…의사 또 감염

26일 베트남 정부 웹사이트 등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25일 코로나19에 7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4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베트남에서 25일(현지시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7명 늘어 누적 확진자가 140명을 넘어선 가운데 코로나19 환자를 치료하던 의사가 또 확진 판정을 받아 보건 당국이 긴장하고 있다.

26일 베트남 정부 웹사이트 등에 따르면 베트남 보건부는 25일 코로나19에 7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141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이 가운데 1명은 하노이 시내 중앙 열대병 병원에서 코로나19 환자에게 산소호흡기를 씌워준 20대 의사다. 23일에도 중앙 열대병 병원 의사 1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

보건 당국은 또 간호사 2명과 퇴원한 환자 1명이 잇따라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하노이 박마이 병원 의료진과 환자 5천명 전체를 대상으로 코로나19 검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응우옌 쑤언 푹 총리는 식량 안보 확보를 위해 오는 28일까지 쌀 수출을 잠정 중단하고 쌀 보유량과 수출에 따른 수급 상황을 보고하라고 산업통상부에 지시했다.

인도, 태국에 이어 세계 3위 쌀 수출국인 베트남은 지난해 쌀 637만t을 중국과 필리핀, 아프리카 등지로 수출했다.

연합뉴스 - 민영규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