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3/04/2019 09:33 GMT+7 Email Print Like 0

호치민시 오피스 시장 강세 지속

부동산 서비스 제공업체인 사빌스 보고서에 따르면 호치민시의 오피스 시장은 올해에 새로운 기록을 세우며 강한 출발을 보이는 중이다.

통계청에 따르면 최근 호치민시 사무실 입주가 증가하면서 공실률이 지속적으로 감소하고 있다.

1사분기 오피스 임대 시장은는 전년 동기 대비 2% 상승으로 견실함을 유지하며 5년 연속 상승세를 이어갔다.

A급 오피스에 대한 임대료는 오름세를 유지하여 전년 동기 대비 2% 상승했으며 5분기 동안 13%의 누적 성장을 보였다.

거시경제 펀더멘털이 안정적인 만큼 오피스 시장은 2019년 내내 이런 모멘텀을 유지할 것으로 기대된다.

올해 20만6000m2 규모의 11개 프로젝트가 신규 공급되면서 고품질의 공간에 대한 수요도 충족될 전망이다.

시내 중심지의 사무실의 임대료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사빌스베트남 상업용 임대차 담당이사 뜨티홍안은 “시장은 현재 여러 가지 목표를 가지고 성숙해지고 있지만 세입자들은 합리적인 비용으로 수요를 충족시키기 위해 시장 조사를 강화하고 있다"고 말했다.

1사분기 아파트 시장은 소규모의 신규 시행이 있었으며 4500세대이상이 추가되어 전년 동기 대비 분기당 38%, 연간 27%가 감소했다.

C등급은 주로 8, 9군 등 교외지역에서 신규 공급을 주도해 85%의 시장점유율을 보였다.

약 6400세대가 판매되었으며, 전년 동기 대비 분기별 42%, 연간 52%가 감소했다.

1사분기 분양율은 53%로 5%포인트 상승했다.

새로운 프로젝트는 8군,  떤푸군, 빈떤군과 같은 교외 지역 위주로 전체의 46%를 차지했다.

방 1~2개의 소형 아파트는 주거 목적 매입과 투자 수요 모두를 충족시켜 지속적으로 높은 관심을 받았다.

한편 1차 공급의 제한적 출시로 2차 가격도 오르고 있다.

30%의 외국인 쿼터가 급속히 소진되면서 외국인 구매자들의 고급 프로젝트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다. 이런 추세는 계속될 것으로 보여 모든 등급에 걸쳐 가격 상승이 예상된다. 특히 C등급 아파트는 국내 시장을 계속 주도할 전망이다.
[임광훈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