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2/12/2019 15:55 GMT+7 Email Print Like 0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침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 특별메시지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및 제1차 한-메콩 정상회의를 마친 후에 문재인 한국대통령은 이에 대한 특별메시지를 발표했다.



아래에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라는 문재인 대통령의 특별 메시지의 내용이다.
 

우리는 국토를 넓힐 수 없지만, 삶과 생각의 영역은 얼마든지 넓힐 수 있습니다. 서로를 존중하고, 연계하고, 협력한다면 경제와 문화의 영역 또한 경계가 없습니다. 수평선 너머 아세안이 이번 두 정상회의를 통해 우리 국민들에게 더 가까워지고, 삶의 공간으로 인식되길 바랍니다.

아세안의 나라들은 젊고 역동적이며 성장 잠재력이 매우 큽니다. 그럼에도 이 나라들은 고유한 문화를 간직하며 자신의 방식대로 한발 한발 성장하길 원합니다. 강대국들 사이에서 정체성을 지키며, 경제성장과 민주주의를 동시에 이룬 우리의 경험이 아세안에게 매력적인 이유입니다. 아세안과의 경제협력은 서로의 미래세대에게까지 많은 혜택이 돌아갈 것입니다.

아세안의 나라들은 조화를 중시하며 포용적입니다. 양극화와 기후환경, 국제적 분쟁 같이 우리가 공동으로 해결해야할 문제들이 많아지고 있지만 일찍부터 아세안은 대화를 통해 해법을 찾아가고 있습니다. 상생을 미덕으로 삼는 '아시아의 정신'이 그 밑바탕에 있기 때문일 것입니다. 21세기는 아시아의 지혜로 인류에게 희망을 줄 수 있을 것입니다.

부산은 대륙과 해양이 만나는 곳입니다. 우리의 오래된 꿈은 대륙과 해양을 잇는 교량국가로, 양쪽의 장점을 흡수하고 연결하는 것입니다. 아세안 열개 나라들과 우정을 쌓으며 우리는 더 많은 바닷길을 열었습니다. 이제 부산에서부터 육로로 대륙을 가로지르는 일이 남았습니다. 어려운 고비와 갖은 난관이 우리 앞에 있더라도 교량국가의 꿈을 포기할 수 없습니다. 우리는 강대국들 사이에서 어려움을 겪는 나라가 아니라, 강대국들을 서로 이어주며 평화와 번영을 만드는 나라가 될 수 있습니다. 부산이 그 출발지입니다. 국민들과 함께 그 꿈을 실현하고 싶습니다.

이제 귀한 손님들을 배웅합니다. 지난 나흘은 '아세안의 꿈'이 곧 '한국의 꿈'이었음을 확인하는 시간이었습니다. 아세안의 정상들께서 이번 회의에서 보여주신 배려와 의지는 아시아를 넘어 세계를 더 따뜻하고 더 역동적이며 더 평화로운 곳으로 변화시킬 것입니다. 함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모쪼록 좋은 기억을 가지고 돌아가시길 기원합니다.
 

베트남픽토리알
자료: 한국 청와대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