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2/06/2019 10:37 GMT+7 Email Print Like 0

트럼프 미국대통령, “김정은 친서 받아”…대화물꼬 주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현지시간으로 11일 조선/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으로부터 하루 전인 10일 친서를 받았다고 밝혔습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에서 취재진과 만나 “김정은 위원장과의 관계는 매우 좋고, 친서에 감사한다”며 이같이 공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정은으로부터 방금 아름다운 친서를 받았습니다. 친서를 보여 줄 수는 없지만 매우 개인적이었고, 따뜻하며 멋진 친서입니다. 고맙게 생각합니다." 그러면서 “북한이 경제적으로 엄청난 잠재력을 지지고 있다”는 점을 거듭 강조하면서 “긍정적인 일이 일어날 것”이라고 기대했습니다.

지난 2월 하노이 정상회담 결렬 이후 대화 교착이 장기화하는 상황에서 조미/북미 정상간 ‘친서 외교’가 재개되면서 3차 조미/북미정상회담 등 대화 재개에 중대 돌파구가 마련될 지 주목됩니다.

조미/북미는 앞서서도 대화 교착 국면마다 정상간 ‘톱-다운 방식’의 친서 교환을 통해 대화의 물꼬를 터왔습니다.

무엇보다 이달 말 한미 정상회담이 예정돼 있다는 점에서 이를 계기로 북미 대화 재개를 위한 긍정적인 메시지가 발신될 수 있다는 기대도 나옵니다./.

베트남통신사/베트나남픽토리알
연합뉴스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