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3/08/2019 09:39 GMT+7 Email Print Like 0

중부 럼동성 큰 폭우로 사망자 발생

지난 8일 오전, 쑤언트엉(럼동성 다테현 다팔군)에서 장맛비와 폭우로 인해 큰 홍수가 발생했다.

사망자도 나왔다. 거센 물살에 휩쓸려 바오록시 록짜우군 공안 한 명이 실종됐다. 9일 현재 사건 발생지역에서 구조대에 의해 실종자 수색 작업이 펼쳐지고 있는 중이다.

이밖에 8일 바오록시 하수구 청소를 하던 호앙민뚜씨가 물에 쓸려 사망했고 같은 날 닥락성에 사는 호앙트룽퉁씨도 개울을 따라 집으로 가던 중 범람한 물에 휩쓸려 숨졌다.

7일에는 잘라이성에 사는 7세 남아가 집 앞에서 놀다 하수구로 빨려 들어가 목숨을 잃기도 했다.

이날 약 7시간에 걸친 폭우로 지역 구조대는 16가구를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키는 등 쑤언트엉 마을 주민의 대피를 도왔다.

앞서 7일 저녁 다테현은 폭우 피해를 줄이기 위해 인근 찌우하이 지역 33가구 주민들까지 안전한 곳으로 대피시킨바 있다.

베트남통신사에 따르면 다테현에 내린 폭우로 6일 오후부터 7일 까지 이틀간 144.2mm의 강수량을 기록했으며 이로 인해 동나이강의 수위가 상승하여 인근 대부분 지역이 침수되었다.

이틀간 지속 된 폭우로 인해 럼동성 남부 일부 지역 역시 많은 피해가 발생했다.

인근 강 수위가 높아지면서 바오록시의 다이라오군과 록짜우군에서도 홍수가 발생했다. 특히 깟띠엔현과 다화이 지역은 100여채의 주택과 1000헥타르 이상의 농지 및 도로가 침수되었다.

또한 달랏시, 담롱현, 락즈엉 지역 또한 홍수 피해가 발생했다.


 
[류지엽 기자]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