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0/07/2019 09:32 GMT+7 Email Print Like 0

일부 은행 신용증가율 한도 거의 소진

2019년이 6개월이나 남았지만 일부 은행은 연간 신용증가율 한도를 이미 소진했으며, 전문가들은 중앙은행(SBV)으로부터 추가 한도 승인을 받기가 어려울 것으로 보인다.

현행 규정에 따르면 중앙은행은 총 신용증가율 한도인 14%를 기준으로 건전성에 따라 연초에 은행별로 연간 한도를 부여하고 있다.TP은행의 경우 SBV으로 부터 2019년 신용증가율 한도 13%를 부여받았지만, 1사분기에 이미 약 11%를 소진했다.

OCB도 1사분기 8.7%의 신용증가율을 기록하며 이 부문 가장 높은 은행 중 하나로 꼽혔다. 1사분기 신용성장율이 6.8%를 보인 VP은행도 이미 전년 동기 성장율의 2배 수준을 보이고 있다.

VIB도 1사분기 증가한 대출이 100조8700억VND(약 43억3000만USD)수준으로 5.9% 증가했다. 세콤은행도 1사분기 말 현재 은행에 부여된 신용한도를 거의 소진했다고 밝혔다. 올해 은행들은 BIDV가 12%, 밀리터리은행이 14%, ACB와 SH은행이 13% 등 평균 신용성장률이 12%에서 14%에 이른다고 밝혔다. 반면 비엣띤은행과 같은 일부 은행의 상승률은 7% 그친 곳도 있다.

일부 은행들은 신용이 은행의 수익에 크게 기여하고 있는 상황에서 2020년 기한으로 바젤 2 기준을 충족시킨 은행의 경우 중앙은행이 신용 증가율 한도를 확대해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그러나 금융 및 은행 전문가인 껀반륵은 연말까지 중앙은행으로부터 신용증가율 확대 승인을 받을 수 있을 것으로 전망하면서 영업실적, 부실대출 규모, 수익성, 네트워크 규모 등이 양호한 은행만이 기회를 얻을 수 있다고 말했다.

한편 중앙은행은 거시 경제를 안정시키고 정부의 다른 목표들을 충족시키기 위해 올해 전체 은행 시스템에 대해 14%의 신용증가율 목표를 유지할 것이라고 밝히고 있다.

[베한타임즈/임광훈 기자]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