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5/10/2020 10:24 GMT+7 Email Print Like 0

빈딘성 지뢰 해체 이후 부지 이양

10월 20일 오전 빈딘 (Bình Định)성에서 전후 지뢰피해극복을 위한 베트남– 한국 협력사업의 기술조사-지뢰해체 1단계가 마무리되고 이에 대한 부지 이양식이 열렸다. 
 

사업비는 3천만 달러이며, 이 중에 한국정부의 공적개발원조는 2천만 달러이다. 2018년부터 사업은 꽝빈 (Quảng Bình)성과 빈딘 (Bình Định)성의 몇 지방에서 시행되었다. 빈딘성 푸깟 (Phù Cát)현 인민위원회 응웬 티 뚜엣 (Nguyễn Thị Tuyết)  부위원장은 다음과 같이 밝혔다.

"사업이 시행된  지방은 아주 깨끗하고 넓은 토지면적을 가지게 되었습니다특히 보건시설학교  사회 인프라 건설에 유용합니다. 우리 지방에는  4 명의 지뢰 피해자가 있는데  프로젝트를 통해 우리는 시민들이 생활의 특히 생계를 제고할  있는 조사 지원사업을 진행했습니다."

현재까지 이 사업을 통해 16,880 헥타르 면적에 대한 기술조사가 시행되었으며, 5,700 헤타르 이상 면적에 지뢰를 해체하였다. 조사를 통하여 두 지방의  안전보장을 위해 많은 지뢰와 폭탄물을 발견하고 수거하여 해체시켰다. 코이카 베트남 사무소 조한덕 소장은 다음과 같이 평가하였다.

 

"폭발물 해체 사업과  관련하여  단계만으로 전후 폭발물 문제를 해결할  있는 것은 아닙니다그러므로 우리는 계속하여  단계의 시행을 심사하고 있습니다지뢰 해체 작업을 계속 하는 것 외에 저희는 시민들이 계속 경제를 개발하고  좋은 삶을 향유할  있는 것을 돕기 위해 깨끗한 토지면적에 소규모 사업들을 진행할 것입니다."   

베트남픽토리알/베트남라디오방송

전체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