05/12/2018 08:37 GMT+7 Email Print Like 0

김연아·아이스하키 단일팀, ANOC 어워즈 수상

'피겨퀸' 김연아(은퇴)와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단일팀이 28일 일본 도쿄 프린스호텔에서 열린 국가올림픽위원회연합(ANOC) 어워즈에서 의미있는 상을 받았다.
김연아는 스포츠 분야에 크게 기여한 스포츠인에게 수여하는 '아웃스탠딩 퍼포먼스상'(Outstanding Performance)을 받았고, 단일팀은 '스포츠를 통한 희망 고취상'(Inspiring Hope through Sport Award)의 영예를 안았다.
김연아는 현역 시절 피겨스케이팅 역사에 한 획을 그은 뒤 은퇴 후 2018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활동하며 성공적인 대회 유치에 힘쓴 공로를 인정받았다.
김연아는 소속사인 올댓스포츠를 통해 "특별한 상을 받게 돼 영광"이라며 "올해 평창동계올림픽 홍보대사로 참여해 특별한 시간을 보냈다. 피겨인들과 기쁨을 나누고 싶다"라고 소감을 밝혔다.
여자 아이스하키 단일팀은 평창동계올림픽에서 5전 전패에 그쳤지만, 하나가 돼 투혼을 펼치던 모습으로 전 세계에 진한 감동을 선사했다.
이날 시상식엔 남측 박종아와 북측 김은향이 참석해 눈길을 끌었다.
ANOC 총회 첫날 열린 이날 시상식에선 이들 외에도 미국 스노보드 황제 숀 화이트, 이탈리아 쇼트트랙 선수 아리안나 폰타나 등 평창올림픽 스타들이 총 9개 부문에서 수상했다.
베한타임즈